갈비의기사 핫하다길래 먹어봤습니다




우연히 티비 채널을 돌리던중 세계라면 머스트잇 30을 소개하길래


와 신기하다 라면종류가 많구나 싶어서 보던중 뭔가 포장부터가 남다른 라면을 발견..!!



딘딘씨가 참 맛있게 드시던 갈비의기사 :)

맛있는 라면 사진의 포장지가 아닌 기사가 검을 들고있다뉘..


갈비의기사는 꼭 먹고싶어서 샀다기보단 그냥 신기해서..

가끔 이렇게 신기한 음식이나 물건들 보면 일단 구매를 해봄..


(라면인듯 라면같지않은 너의 포장술에 구매를 하였다)




갈비의기사 너를 끓여보겠다







냉큼 주문해버린 갈비의기사


역시 충동구매는 쿠팡 로켓배송이 최고..ㅋㅋㅋㅋ

(변심하기전에 와버림)



4개 만원!!!

라면 네봉지가 만원이라니!!!







티비를 보면 상추쌈에 라면을 싸먹는 모습이 나오는데


아니 뭐 라면을 그렇게까지... 그냥 간단하게 먹으면 되지..;;


(집에 상추가 없다)



사실 포스팅을 위해 접시에 옮겨담는것도 귀찮았다 ㅠㅠ







끓이는 라면이던 비비는 라면이던 볶음라면이던..


걍 냄비채 먹는게 제일 맛있고 뒷처리도 쉬운디







물 대충 받아줍니다!!








팔팔 끓여서 면을 풀어줍니다 :)







그렇습니다 :)


짜장라면 끓일때랑 방법이 똑같아요!!







면을 삶아내고 물을 다섯스푼정도 남기고 양념을 비비랬는데...


다섯스푼이 아니라 물이 많이남아서


뭔가 밍밍한 느낌의 비빔면이 되어버림 ㅋㅋ








맛없는 비쥬얼로 탄생한 갈비의기사!!!!!


냄새는 무지 좋아용:)


달콤한 갈비향 ~^^


한입두입 먹다보니 금방 먹음 ㅠㅠ




생각보다 맛도 괜찮았던 라면

씹히는 갈비들도 덩어리가 커서 씹는맛이 확실히 있었다!



아무래도 자주 먹기에는 금방 질릴것같은 맛이지만


가끔 별미로 먹으면 그 어떤 라면보다 맛있는 라면이 될것같습니다~^^


토이푸들 옷 샀다!! 입혀보자 ~~!!



쿠팡에서 쇼핑하다가 문득 떠오른 생각!


'길가다 보면 강아지들 예쁜옷 입고 다니던데 우리 코코도 한번 입혀볼까?'




작아서 맞는 사이즈가 있으려나 고민했지만

작은 사이즈의 옷들도 많더라구요 :)



빨리 입혀보고싶은 마음에 로켓배송으로 무스탕 한벌과 후드티 한벌 샀어요!!


목둘레,전체길이 다 체크해보고 구매완료!!




저녁 11시에 주문하고 다음날 낮 12시에 배송받다니 ㅠ.ㅠ

너무 좋은 로켓배송...!!




코코야 준비됐니?




그렇게 마음의 준비를 마친줄 알았던 코코는 무스탕을 처음 입어보고는


몸이 굳는 현상을 보여주었어요...


뭔가 불편해보이기도 했고 겁먹은것 같기도 하고..






아이고 :)


이쁜것!!!





자 이제 일어나보자 코코야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


큰절 한번 하고는 그대로 멈춰버림..





그래 두꺼운 무스탕은 불편하구나!!


그럼 편하게 후드티 한번 입어볼까?





'왜자꾸 귀찮게 그래..' 라는 눈초리..ㅠ



하지만 역시나 예쁜것♡


한번 일어나볼까~?







가볍고 편한 후드티는 잘 일어서는구나!?



이리온~











털썩~~


아직은 옷입는게 많이 불편한것같아보이는 코코에요 :)


그래 옷 안입어도 귀여우니까


나중에 좀 더 크면 입어보자!!






유튜브는 참 대단해!!







어릴적?



부모님이 집에 데려와서 기르던 강아지들은 나에게 관상용이었다.

나는 물이나 밥정도 가끔 줬지, 목욕이나 훈련, 산책에 관여해본적은 없었다.



그러다 얼마전부터 반려견들에게 관심이 생기기 시작해

입양해오는 일까지 발생하였으나~


하나부터 열까지 다 어려웠다

3차 접종은 뭔지, 4차는 뭔지, 배변훈련은 어떻게 하는지, 입질은 어떻게 끊는지, 무슨 장난감을 좋아하는지 등등



캬...

이렇게 모르는것들은 불과 몇년전만 하더라도 N지식인을 통해 통쾌한 답변을 얻곤했지만

지금은 너무 광고글들이 많아 검색조차 하기가 싫다..


요즘은 궁금한것들을 유튜브에 많이 검색하는편인데

생각보다 재미있게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






그래서?




이런 저런 얘기 다 필요없고!!!


우리 코코가 배변훈련을 시작했다지요!!




역시 강아지 훈련관련 검색은 개통령 강형욱님 아니겠습니까!?

 

(강형욱 배변훈련, 강형욱 ㅇㅇ훈련 검색하면 되게 많이나와요 ㅎㅎ)









배변훈련을 하는 방법도 동영상 여러개 보고나서 이해가 되기 시작했어요


예전에는 신문지 깔아놓고 몽둥이로 혼내가면서 시키는걸 본적이 있는데


배변패드는 참 훌륭한 제품!!








진짜 세상에 나쁜 개들은 없겠죠~?


아직 우리 코코는 배변훈련 1일차지만


처음에 따라해보고 많이 놀랐어요.. 오잉 뭐지??


보란듯이 거실바닥을 오줌바다로 만들던 녀석이...녀석이..


배변패드에 대소변을 다 보다니..ㅠㅠ











괜히 개통령이라는 수식어가 붙는게 아닌거같아요 :)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이 계속 들더라구요













배변훈련을 어떻게 할까요~?





생각보다 간단한 배변훈련 방법!




1.가능한 많은 곳에 배변패드를 깔아주세요

2.패드위에 간식을 하나씩 떨어트려주세요




끝!!!! 개 쉽죠!?




영상 보시면 왜 이렇게 해야하는지 알 수있답니다 :)


다들 쉽게 배변훈련 마치시길 바랄게요!